Friday , October 22 2021

올해 수능 대학생들 이 풀어 보니 … '잘해야 3 등급'



[ad_1]

올해 수능 대학생들 이 풀어 보니 ... '잘해야 3 등급'

예수 보다 어려웠다 고 평가 되는 올해 대학 수학 능력 시험 을 대학생들 이 풀어 보면 어떻게 될까. 결과 는 '잘해야 3 등급' 이었다.

능며 제 제 부 부 부 부 부 부 제 제 제 상 상 상 상 상 상 상 상 상 상 상 상 업 업 업 업 업 업 업 업 조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. 하지만 수능 을 풀어 본 대학생들 은 이 말 에 의구심 을 나타냈다.

교육 혁신 단체 를 표방 하는 '프로젝트 위기' 17 17 일 송파구 송파 중학교 에서 대학생 작년 에 이어 올해 두 번째 다.

대학생 모의 수능 은 이날 오전 10 시부 터 오후 1 시까 지 진행 됐다. 대학생들 은 실제 시험장 과 유사 하게 꾸며진 교실 에서 국어 · 수학 · 영어 영역 을 풀 었다.

국어 영역 을 푼 5 명의 평균 점수 는 67 점 이었다. 입시 업체 들이 내놓은 예상 등급 커트라인 으로 4 등급 에 해당 했다.

수학 영역 가형 을 푼 1 명의 점수 는 40 점, 나형 을 풀어 본 2 명의 평균 점수 는 67.5 점 이었다. 각각 6 등급 과 4 등급 을 받을 점수 다. 가형 은 자연 계열, 나형 은 인문 계열 수험생 이 주로 응시 한다.

영어 영역 응시생 4 명의 평균 점수 는 73.25 점 으로 3 등급 이었다.

각 영역 응시생 들이 응시 하지 않은 영서 에서도 같은 성적 을 받았다고 가정 했을 때재 다니는 대학 에 올해 도 합격 할 것 같은 이는 2 명 에 그친 다고 프로젝트 위기 측은 분석 했다.

프로젝트 위기 측은 결시 생 을 포함 해 이번 모의 수능 에 도전 한 15 명의 대학 평균 학점 이 3.57 점 이라고 밝혔다. 대학 에 합격 했다고 공부 를 '손 에서 놓았' '학생들 이 아니라는 것이다. 이들 중 13 명은 이른바 '상위권 대학' 을 포함 해 서울시 내 대학 에 다닌다고 도 했다.

국어 영역 에 응시 한 오동운 (24) 씨 는 "문제 와 지 을 을 일부러 꼬아 서 끼워 맞을 느낌 이 들었다" 면서 "대학 에서 충분히 공부 했음에도 점수 가 떨어지는 것을 보면 수험생 들이 '을 하는 것은 아닌지 고민 하게 된다 "고 말했다. 오씨 는 대학 전공 이 국어 교육 이다.

교육학 과 에 다니는 배수연 (23) 씨 는 "고등학교 교육 과정 을 정상적으로 이수 했다고 해서 수능 을 제대로 풀 수 있을지 의문" 이라고 했다.

응시생 중 을 봤다는 이승현 (20) 씨 는 수학 영역 을 풀어 보고 "몇몇 개념 을 까먹었다" 면서 "대학 에서 배우 지도 않고 단 몇 달 (공부 를) 쉬었다 고 잊히 는 것을 3 년간 공부 했다니 허망 하다 "고 소감 을 전했다.

외국 대학 에 다니는 김문섭 (23) 씨 는 "영어 영역 을 풀어 보니 영어 실력 과 관계 없이 짧은 시간 에 (지문 과제 를) 얼마나 빨리 정수하게 읽어 낼 수 있는지 가 관건 인 시험 같았다" 고 지적 했다.

(연합 뉴스)

[ad_2]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