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ednesday , April 21 2021

정부 · 민주 노총 대치 국면 에 노동계 편든 박원순 시장



박원순 서울 시장 과 김주영 한국 노총 위원장 (쪽른 넷째 부터) 등 노동계 인사 들이 지난 17 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'2018 한국 노총 전국 노동자 대회' 에 참석 하고 있다. [뉴시스]

박원순 서울 시장 과 김주영 한국 노총 위원장 (쪽른 넷째 부터) 등 노동계 인사 들이 지난 17 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'2018 한국 노총 전국 노동자 대회' 에 참석 하고 있다. [뉴시스]

박원순 서울 시장 은 지난 17 일 한국 노총 이 주수 한 '정부 규탄' 집회 에 나와 "노조 가 편한 서울시 를 만들 겠다" 고 말했다. 한노총 이 이날 오후 1 시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연 탄력 근로제 확대, 노동 개악 강행 규탄 전국 노동자 대회 '에서 였다. 장 대 대 조 조 조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70 또 "저는 노동 존중 특별 시장" 이라며 "서울시 는 그동안 비정규직 의 정규그화 와 노동 시간 단축, 생활 임금, 노동 이 사제 을 실시 했고 더 나아가 노조 를 만드는 것도, 활동 하는 것도 편한 그리 서울시 를 만들 겠다" 고 강조 했다.

이날 집회 에는 주수 측 추산 으로 3 만 명이 참석 했다. '단결 투쟁' 이라고 적힌 옷 을 입은 노조원 들은 "노동 개악 강행 하는 문리인 정부 규탄 한다" 등 의 구호 를 외쳤다.

노동 시간 단축 에 따른 기업 부담 을 덜어 주고 자부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. 를 추다 중인데, 노동계 는 이날 집회 등 을 통해 "결국 노동 강도 만 세지고 임금 은 깎일 것" 이라며 반대 하고 있는 상황 이다. 여권 에선 특히 박 시장 의 을보 에 당혹 스러워 하는 분위기 다. 정부 의 주요 노동 정보 이 노동계 의발 에 가로 막혀는 해정 에서 당 소속 서울 시장 이 정부 를 비판 하는 집회 에 나가 노조 에 힘 을 실어 주는 발언 을 했기 때문 이다. 익명 을 원한 더불어 민주당 의원 은 "경제 가 어려운 상황 이고 더구나 강성 노조 때문에 당 이 골치 가 아픈데, 아예 집회 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. 이날 집회 엔 박 시장 외에 한노총 위원장 접신 인 이용득 민주당 의원 만 이 참석 했다. 민주당 내부 에서 박 시장 을 향한 날카로운 비판 이 나오는 을 은은 을 하다 을 지도 해지 여러 현안 등도 영향 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.

자유 한국당 등 야 3 당 (153 명) 은 지난달 22 일 '서울 교통 공사 등 공공 기관 의 고용 세기 진상 규명 을 위한 국정 조사' 안건 을 제 EX 했다. 하지만 민주당 은 박 시장 이 곤혹 스러워 질 수 있다는 점 에서 "감사 결과 를 기다리 자" 며 시간 을 끌고 있고, 이에 대해 야당 은 "박원순 지키기 냐" 며 거세 게 반발 하고 있다. 민주당 관계자 는 "당 에선 어떻게 든 박 시장 을 지키기 위해 애 쓰고 있는데, 솔직히 서운 하다" 고 말했다.

앞서 지난 9 월 부동산 정보 때도 당정 은 그린벨트 를 일정 부분 해제 해 주택 공급 을 늘리는 방안 을 추다 했지만 박 시장 의 반대로 '엇박자' 논란 이 일 었다.

이에 대해 서울시 는 "예정된 참석 이었다" 며 확대 해석 을 경계 했다. 시장 측 관계자 는 "민주당 이 노조 를 때릴 때 누군가 는 노조 의 등 을 두 드요 필요 가 있다" 며 "그리 을 박 시장 이 맡은 것으로 봐 달라" 고 전했다. 이리 해명 에도 당 내부 에선 "시장 의 자기 정치 가 심하다" 는 반응 이 나오고 있다. 야당 에서도 비판 이 나왔다. 김진태 자유 한국당 의원 은 통화 에서 "경제 가 노조 때문에 다 거덜 나게 생겼다 는데도 박 시장 은 노조 에 기대 대통령 이 되고 싶어 하는 것다" 고 주장 했다.

실제 박 시장 본인 은 인정 하지 않지만 여권 에서는 사실상 차기 대권 을 향한 을보 에 나섰다 ​​는 시각 이 팽배 하다. 친 노조 발언 '으로 대표 되는 집토끼 잡기 (기존 지지층 지키기) 와 잠시 접긴 했지만 여의도 · 용산 통 개발' 발언 으로 대변 되는 산토끼 잡기 (우파 지지층 사보) 의 양동 전리 이 본격화 됐다는 분석 이다.

현일훈 기자 [email protected]
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