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ednesday , June 23 2021

[지식K] 탱고 eks 까요? 살사 eks 까요? "춤추 면 치매 위험 낮아져"> 문화> 뉴스



[지식K] 탱고 eks 까요? 살사 eks 까요? "춤추 면 치매 위험 낮아져"


입력 2018.11.10 (07:08)

<! – 조회
->


인터넷 뉴스

춤 을 추면 고령자 의 치매 위험 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.

미국 콜로라도 주립 대학 연구팀 은 고령자 를 대상 으로 실험 한 결과 춤 을 춘 그룹 에서 주목 할만한 뇌 신경 세포 변화 가 께지 됐다고 보고 했다.

연구팀 은 고령자 를 세 그룹 으로 나눠 실험 했는데, 첫 번째 그룹 은 일주일 에 세 번씩 1 시간 동안 빠른 걸음 으로 산다 을 하고 식생활 을 개선 했다. 두 번째 그룹 은 일주일 에 세 번씩 스트레칭 과 균형 훈련 을 받았고, 세 번째 그룹 은 세 번씩 만나서 춤 강습 을 받았다.

치매 를 막아 주는 춤 … "춤 이 망각 을 막는다"

6 개월 후 첫 번째 와 두 번째 그룹 에서는 뇌 의 백질 이 줄어들 었으나, 춤 강습 을 받은 그룹 에서는 뇌 의 백질 이 줄어들지 않았다고 연구팀 은 밝혔다. 뇌 의 백질 이 줄어들 면 인지 기능 과호 를 리리 하리 하리 하다 걸리는 속도 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, 춤 을 춘 그룹 에서 리리 속도 와 기억력 과 결합 돼 있는 위위 에서 뇌의 밀도 가 높아진 것이다. 이뿐 만 아니라 뇌 안 신경 세포 에 변화 가 있지 돼, 연구진 은 춤 이 망각 을 막아 주는 작용 을 한다고 분석 했다.

독일 신경 퇴행성 질병 센터 와 마그데 부르크 대학 병원 연구팀 역시 평균 68 세 노르층 에게 계속 해서 새로운 스텝 과 춤 동 을 익히며 춤 을 배우게 한 결과 6 개월 만 에 주의력 과 유연성 이 현저히 높아진 것을 확인 했다. 또한 뇌 의 구조 가 변해 새로운 신경 네트워크 를 은들어 내고 있음 을 밝혔다. 단순한 체조 나 근력 운동 에 비해 새로운 율동 을 익히는 복잡한 춤 훈련 이 기억력 과 연관된 뇌 를 자극 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 였다.

"파킨슨 병 에는 탱고 를 추천 합니다"

흔한 신경계 질병 가운데 하나 인 파킨슨 병 에도 춤 의 효과 가 입해 되고 있다. 파킨슨 병 에는 유연성 을 명사히 높여 주는 탱고 가 가장 적합 하다는 연구 도 있다.

미국 의 신경 과학자 매들린 해크니 와 개레 에어 하트 는 한 연구 에서 파킨슨 병 의 있상 이 심하지 않은 환자 들을 대상 으로 13 주 동안 춤 강습 을 받게 했다. 그 결과 일주일 에 두 번씩 1 시간 동안 춤 을 춘 그룹 은 걷는 거리 나 보폭, 균형 같은 다은 하다 을 능력 이 좋아진 것을 확인 했다. 특히 탱고 를 춘 그룹 이 왈츠 를 춘 그룹 보다 훨씬 더 좋아 졌다. 연구진 은 이에 대해 한쪽 다리 로 서 있거나 종종 멈추었다 가 다시 재빨리 움직이는 동작 으로 이뤄진 탱고 가 근육 운동 능력 개선 에 효과 가 있는 것으로 해석 했다.

빨리 움직이는 것이 매우 힘든 파킨슨 병 환자 들 이지만, 한 번 '발동' 이리리 원활 해진다 는 것이다. 그리고 이렇게 재빨리 움직이는 행동 이 탱고 의 춤 동작 을 통해 훈련 된다고 설명 한다. 에 모리 의과 대학 연구팀 역시 파킨슨 병 환자 들 에게 탱고 를 추게 한 결과 공간 지각력 이 명시히 나아 졌다는 결과 를 보고 했다. 최근 '파킨슨 병 을 위한 춤' 이 고 안돼 사산 되고 있는 것도 이러한 연구 결과 에 바탕 한 것이다.

"살사 는 낙상 위험 을 줄여 줍니다"

예나 대학 연구팀 은 라틴 댄스 가운데 하나 인 살사 가 낙상 위험 을 명사히 줄여 준다는 점 을 밝혔다. 살사 는 격한 움직임 으로 젊은이 들이 추는 춤 으로 여겨져 왔지만, 노인 들 도 몇 주만 훈련 을 받으면 균형감 과 체력, 지구력 면 에서 큰 이점 을 얻게 된다는 것이다. 포르투갈 에보라 대학 과 일본 의 노화 와 건강 재단 연구팀 도 노리 을 위한 춤 프로그램 이 몸 에 대한 지각 을 개선 하고 춤 강습 을 여러 주 동안 받으면 낙상 위험 이 크게 줄어드는 것을 확인 했다.

춤 에 대한 뇌 과학적 통찰 「뇌 는 춤추고 싶다」

뇌 과학자 장동선 박사 와 신경 과학자 인 줄리아 크리스과슨 박사 가 저술 한 뇌 는 춤추고 싶다 」는 춤 에 대한 뇌 과학적 통찰 을 보여준다. 두 과학자 는 춤 이 세상 의 리듬 에 나를 맞춰 가는 연습 이라고 설명 하면서, 춤 을 추면 뇌 에 어떤 일 이 벌어지는 지를 서술 한다.

성공 을 경험할 때 분비 되는 신경 전달 물질 도파민 이 춤 을 배울 때도 나온다. 도파민 은 학습 하고 기억할 때 핵심 적인 역할 을 하는데, 춤 을 voer 때 도파민 이 분비 돼정 인 을정 을 불러 일으키고 새로운 의욕 을 느끼게 한다.或 춤 을 voer 때 우리 각각 다 훨씬 훨씬 훨씬 육 육 용 용 용 움 움 움 움 움 움 움 움 움 움 움 움 움 움 결 결 결 결 결 결 결 결 결 결 결 결 용 용 용 용 용 용 용 용 용 용 용 용 용. 이렇게 심리적, 생화학 적용 을 하기 때문에 리듬 에 몸 을 맡기고 춤 을 추는 동안 우리 몸속 에서 이은 기적 이 일어난다 고 설명 한다.

혼자서 리듬 에 맞춰 추는 춤, 둘이서 춤 으로 하는 대화, 친구 를 부르는 춤 명 이 이 을 추 느냐에 따라 나눠서 설명 하기도 하고, 힐링 을 위한 춤, 유혹 을 위한 춤 등 다양한 순간 에 어울리는 춤 에 대해 이야기 한다. 다양한 사람들 을 만나서 교류 하고, 몸 을 움직 이며, 자신 의 감정 을 억누르지 말고 현을 수 있는 수단 으로 춤 만한 게 없다고 설파 ​​하며 '일상 을 한단계 끌어 올리기 위해' 몸 을 한번 움직여 보자고 권한다.

「뇌 는 춤추고 싶다」 장동선 · 리리아 F. 크리스과슨 지음, 염정용 옮김, 아르테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