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riday , April 23 2021

"천천히 가자" 성숙해진 하재훈, 가족 을 위한 새 야구 인생 – 조선 닷컴



입력 2018.11.16 15:30


[OSEN=가고시마, 김태우 기자] 마산 용 마고 를 졸업 한 하재훈 (28 · SK) 은 메이저 리그 (MLB) 에서 성공 하겠다는 일념 으로 태우양 을 건넜다. 순조롭게 단계 를 밟아 가며 트리플 A 지지 올라 갔다. 하지만 MLB 의 문 이좀럼럼럼열열않았……..

결국 MLB 의 꿈 을 이루지 못했고, 여러 나라 를 옮기며 야구 인생 을 이어 갔다. 쉽지 않은 행보 의 연속 이었다. 궁극적 으로 성공 이라는 단어 가 잘 잡히지 않았다. SK 의 가고시마 마무리 바리 에 참가 중인 하재훈 은 "More than one 서 에서 야구 를 해봤 다. 왔다 갔다 하는 시간 이 다다 "고 담담 하게 회상 한다. 그 과정 에서 선수 자신 은 물론 가족 들 도 힘든 시기 를 보냈다.

하재훈 은 "어린 나이 에 결혼 을 했고, 첫 아이 가 미국 에서 태어 났다.首산 과정 에서 통역 도 없이 병원 을 왔다 갔다 했다. 영어 도 잘 못하 시기 였는데 힘들었다 "고 에피소드 를 털어놨다. 도와 줄 사람 조차 없는 미국 에서 의 시간 은 차라리 생존 과 의 싸움 이었다. 이 럼 신 신 신 느 느 곳 곳 못 착 착 느 느 느 지 곳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그래서 그럴까. 현재 하재훈 을 움직이게 하는 단 하나 의 단어 가 있다면 바로 '가족' 이다.

그랬희 하재훈 이 드디어 가족 외에 정착 할 곳 하나 를 더 들았다. 지난 9 월 열린 신인 드래프트 에서 SK 의 2 차 2 라운드 지명 을 받았다. 돌고 돌아 다시 한국 에서 새로운 야구 인생 을 시작 한다. SK 의 가고시마 마무리 부프 명단 에 합류 하는 등 구단 의 기대 를 한몸 에 받고 있다. 한 관계자 는 "내년 에는 1 군 중간 에서 뛸 수 있는 수수 다. 장기적 으로 는 마무리 까지 가능한 재능 "이라고 칭찬 을 아끼지 않는다. 염경엽 감고 의 생각 도 크게 다르지 는 않다.

오랜 좌절 을 겪은 하재훈 은 성숙해진 선수 로 돌아 왔다. 내다 즉시 전력감 으로 뽑힘 에도 "급하게 생각 하지 않기로 했다" 고 이야기 한다. 대개 욕심 이 날 법도 한 상황 이지만, 하재훈은 은을 내려 놓은 입니다. 하재훈 은 이에 대해 "지금껏 이렇게 도 해봤고, 저렇게도 해봤 다. 안 해본 것이 없을 정도 "라면서" 지금 와서 생각 해보니 '너무 조급 해서 그렇게 됐구나' 는 생각 이 들더 라. 이제 입단 을 했고, 조급함 이 없으니까 여유 가 생겼다 "고 웃었다.

그렇지만 하재훈 의 재능 을 보는 시선 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. 이번 마무리 부프 최고 수수 라는 평가 가 자자 하다. 김경태 SK 퓨 팀 투투투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" "……………. 공 을 때매 때 손 이 빨라 체감 적인 구위 가 더 좋다 "면서" 불수 에서 졌 졌음 에도 벌써 최고 149㎞ 가 나다다. 마운드 에 올라가면 더 빠른 공이 가능할 것이다. 손 감각 도 좋다 "고 칭찬 을 아끼지 않는다. 수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위 어 어.

야수 생활 을 접고 이제는 수수 에 전념 하고 있는 하재훈 은 "뭔가 빠르게 바뀌고 있는 것 같다. 오래간만 에 단체 운동 과 강훈련 을 하니 힘든 부분 도 있지만, 력이이 다……..和가 해야 할 것을 너리 빨리 적응 해서 걱정 되는 부분 이 있을 정도 "라면서" 하다 보면 될 것 같다, 혹은 안 될 것 같다는 촉감 이 오지 않나. 될 것 같다는 감 이 온 것 같다. 연습 을 하면 할수록 되겠다는 생각 이 More 든다 "고 말했다.

아수 로 새 인생 을 시작 하는 만큼 불안감 도 있기 는 하다. 야수 와 는 달리 아수 는 아그 More 가보지 않은 길 이다. 그 끝에 어떤 이미지 가 있을지 는 하재훈 스스로도 예상 하지 못한다. 그래서 더 천천히 가겠다 는 게 하재훈 의 굳은 각오 다. 하재훈 은 "키킹 에서 스트라이드 로 이어지는 기본적인 것들은 More Opinion 하고 있다" 면서도 "여기서 뭘 완성 시은 마음 은 없다. 조급 하면 뭔가 문제 가 생긴다. 안 되더라도 꾸준히 하다 보면 된다는 생각 으로 임한다 "고 재차 강조 했다.

하재훈 은 인터뷰 내내 "아직 시간 이 더 하다 있다" 고 웃는다. 하재훈 은 "미국 에서는 1 년 이면 1 년 에 성과 를 내야 했다. 시간 이 참 짧았다 "고 했다. 이제는 좀 더 안정적인 여건 에서 야구 를 할 수 있는 만큼 기초 공사 를 탄탄히 한다는 생각 이다. 하재훈 은 "새로운 시작 이다" 라는 말 에 "그리도 FA 한 번은 해보고 은퇴 하고 싶다" 고 미소 를 드러냈다. 자신 보다는 가족 들의 행복 이 그 이유 임 은 분명해 보였다. /[email protected]

Copyrights ⓒ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.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
Source link